내가 보는 하늘2010. 10. 13. 08:54




가을은 이미 지나고 있어요.

벌써 가을이 저만치 가네요.
언제 왔다가는지 모르게...
하루하루 지쳐있는 내게...
문득,
뜻하지 않는 나들이 길에...
길가에 핀 코스모스가 핀잔을 주네요..
넌 가을 지나가는 것도 모르냐며..
짧은 가을을 즐기라고..
예쁜 가을을 좀 봐달라고..

그래.. 참 예쁜 가을이구나..



길가에 핀 코스모스를 하늘에 담아보며...

by BuG
Posted by HappyBu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338 339 340 341 342 343 344 345 346 ··· 636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