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관심꺼리2013. 5. 7. 19:31


요즘 사진이나 아이들 교육과 관련해서 

야생화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점차 많아지고 있는데, 

이번에 이비락에서 정말 좋은 책이 나와서

이렇게 추천합니다.

또한, 봄에 피는 야생화, 여름가을에 피는 야생화로 분류해서

더욱 쉽게 원하는 야생화 정보를 찾아볼 수 있게 되었네요.


한국의 야생화 바로 알기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사진 이동혁 / 국판 변형 / 출간일 2013 42 / 이비락(도서출판 이비컴)



책 소개

 

학문적 성과와 시대의 변화를 반영한 최신 정보의 우리나라 야생화!

 

2권으로 구성된 한국의 야생화 바로 알기는 수년 동안 우리나라 산과 들, 숲에서 자라는 풀꽃들을 찾아 다니며 촬영한 봄과 여름, 가을에 피는 야생화 1,820종을 다루고 있다. 그 중 <봄꽃 편>에 해당하는 이 책은 봄에 피는 야생화 648(양치식물 77, 원예 및 작물 122종 포함)을 소개하고 있다. 특히 기존의 여러 야생화 도감에 수록되지 않은 신종들과 오류로 밝혀진 수정 종, 그리고 제대로 다루지 못했던 변종과 품종은 물론, 비슷한 야생화의 변이까지 총망라한 것이어서 이 책이 갖는 특별함과 의미는 매우 크다고 볼 수 있다. 각 권별로 찾기 쉽게 붉은색, 노란색, 흰색, 녹색 꽃으로 나누었고, 5월 중순까지 피는 풀꽃 648종은 <봄꽃 편>, 늦봄이라 할지라도 6월 이후에 피는 풀꽃 1,172종은 <여름가을꽃 편>에 넣어 다루었다. 또한 해당 식물의 식별 포인트나 최신의 정보는 <원 포인트>에 제시하여 그것만 보고도 식물을 쉽게 판별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출판사 서평

진화하는 식물정보를 찾아서

- 새롭게 발견된 신종과 수정된 종, 그리고 품종과 변종, 변이까지 총망라!   

 

환경이 변하면서 식물에도 다양한 변종과 변이가 생겨나고 있다. 물론, 그에 대한 전문가들이나 애호가들의 꾸준한 학문적 성과도 더불어 발전하고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러나 좀처럼 진화하지 않는 것이 있다면 시대적 반영에 민감하지 못한 두꺼운 식물도감이 아닐까?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고, 오류가 밝혀진 관련논문도 수없이 나왔건만 그런 최신의 정보들이 반영되지 못한 채 오류가 그대로 실려있는 정보는 이미 그 가치를 인정하기는 어려울 수밖에 없다. 한국의 야생화 바로 알기는 기존 식물관련 서적에 나타난 여러 오류를 수정한 책이다. 그래서  도감이라는 타이틀 보다는 바로 알기라는 타이틀이 좀더 의도에 부합된다고 판단하였다. 학문이 발전하면서 새롭게 밝혀진 내용을 반영하였고, 그동안 발표된 논문들의 타당성 여부를 확인하여 적시하였으며, 제대로 다루지 않았던 변종이나 품종은 물론이고, 변이까지도 총망라해서 다루고 있다. 그 외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분포지와 개화기를 따로 표시해두었으며, 식물 동정에 필요한 사진은 종당 4장의 사진으로 구성하였다. 4장의 사진은 전초와 꽃, , 열매, 뿌리, 혹은 변종과 유사종을 상황에 맞춰 구성하고 있다. 특히 가장 관심을 두게 될 식물의 식별 포인트와 최신 정보는 원포인트를 통해 설명하였다. 아무쪼록 이 책이 식물을 동정하고 공부하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는 유용한 책이 되길 바란다.   

 

저자 소개

이동혁

야생화 사진가 겸 풀꽃나무 칼럼니스트.

1969년 경기도 오산시에서 태어나 서울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재입학한 단국대학교에서 물리학과와 국어국문학과를 복수전공하여 2002년에 졸업하였다. 재학 중 안도현 시인에게 ‘시쓰기와 시읽기’ 수업을 받은 것이 계기가 되어 풀꽃나무의 이름 공부를 하다가 본격적인 행보를 하게 되었다. 2008년 중앙일보에 <혁이삼촌의 꽃따라기()>를 연재하였다. 2008년 희귀수생식물조사에 참여하였고, 2009년 전국환경조사에 참여하였다.

주요 저서로는 『우리나라 나무이야기(제갈영 공저), 『꼭 가봐야 할 우리나라 수목원&식물원23, 『초보자가 꼭 알아야 할 손바닥 식물도감(봄편, 여름가을편), 『오감으로 쉽게 찾는 우리 야생화』, 『오감으로 쉽게 찾는 우리 나무』, 『야생화여행 꽃따라기』, 『아침수목원』, 『나무를 만나다』가 있다.

현재 전국을 누비며 우리나라의 자생식물에 대해 연구하고 사진으로 남기는 일을 하고 있다. 여러 잡지와 사보에 풀꽃나무 관련 글을 기고하고, 생태안내자 및 숲해설가들을 교육하는 강사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한국식물원수목원협회’ 회원이며 ‘한국식물분류학회’ 학술회원이다.

Posted by HappyBu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보는 하늘2010. 4. 26. 00:08


2010.04.24. 조그만 야생화

길을 가다가
따스한 햇살 가득한
귀퉁에에 조그맣게
올망졸망 모여있는 아이들처럼..
고물고물한 꽃이 한아름 있습니다.

내 비록 네 이름은 모르지만,
한 때나마
화려한 너의 꿈을 보았구나..

by BuG

꽃이름 : 개불알풀 (정보제공 : 강기원)

이꽃 이름이 뭐에요..~
하나만 있어도 참 예쁠듯 한데,
이렇게 모여 있는게..
놀이터에 아이들이 모여 놀고 있는듯 보이네요..~
Posted by HappyBu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꽃이름이 참...^^;;

    2010.04.26 14:44 [ ADDR : EDIT/ DEL : REPLY ]
  2. 요즘 블로그 여기저기 가보면 꽃 사진이 많아서 좋아요.
    개불알풀도 예쁘네요 ㅋㅋㅋ (어감이... ^^;;)

    2010.04.27 12:50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네.. 여기저기 들도 그렇지만, 동네에 있는 자그만 공터에 피어 있는 꽃들이 더욱 정감이 가요..~~

      2010.04.27 13:13 [ ADDR : EDIT/ DEL ]



두런두런 잔소리2010. 3. 21. 23:51


"듣기 민망한 야생화 이름 많네…"




별보자보자 진짜 황당한 사람들도 많네...
수많은 들꽃들 이름이 얼마나 예쁘고, 사랑스럽고, 자랑스러운 우리말인데...
애기똥풀이 어때서...
줄기를 꺽으면 노란 액이 나오는게 예뻐서..
예쁜 아기가 똥싼 모습을 나타낸건데..
애기 똥 싸는게 더러워??
당신 애기 똥싸는게 더러웠나보지??
난 애기 똥싸는게 그렇게 예뻐보이던데...
그래서 애기똥풀이란 이름도 너무너무 예쁘고..
그 애기똥풀마저 넘 사랑스럽거든...

수많은 들꽃들의 이름은..
우리 조상님들 때부터..
우리 엄마 아빠들이 평생을 살아오시면서..
삶의 철학들이 담겨 있는 꽃이름이거든...

당신이 뭔데...
꽃이름을 통일해야 하네, 말아야 하네..하는건데..
"그건 니 생각이고~~~"
"그냥 들꽃은
그냥 들꽃으로 놔둬줄~~~~~~~래~~~~~~~~~~~"

왜..이름을 꼭 통일시키고 싶으면...
남북통일부터 신경쓰시고..~~~~

잘 지내고 있는 예쁜 들꽃 이름 들쑤시고 다니지 말길 바래~~~

by BuG
Posted by HappyBu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찬성~!

    2010.03.22 07:52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렇게 주장하는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겠지만..
      그건 절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2010.03.22 09:19 [ ADDR : EDIT/ DEL ]



«이전  1  다음»

<